Bariloche에서 제 3회 언어 관광 국제 회의가 열렸습니다. 이 회의는 언어의 학습과 지식을 겨냥한 관광 제품의 성장을 확고히 하기 위함입니다.
Río Negro의 Bariloche에서 10월 2일과 5일에 사이에 열린 언어 여행 관광의 제3회 국제 회의는 관광부의 강당에서 발표되었습니다.
시작 행사는 관광 개발부의 차관인 Valeria Pellizza씨, 부에노스아이레스(Buenos Aires) 지역의 Casa de Bariloche의 차관인 Carla Goye씨, 언어 센터 협회 – Asociación de Centros de Idiomas (SEA)의 회장인 Marcelo García씨에 의해 주관되었습니다. “라틴 아메리카에서 우리 나라는 외국어로써 스페인어 공부를 위해 가장 많이 선택되는 나라입니다. 아르헨티나는 제품과 지역 사람들에 대해 균형적이고 지속 가능한, 광범위한 교육 관광을 제공합니다”라고 Pellizza씨가 강조했습니다. “대학교, 학교, 관광 운영자, 정부 및 비정부 단체 등 다양한 참여자들 간의 학습 반영을 위한 공간을 창출할 아이디어를 회의에서 계획하고 있다”고 장관은 강조했습니다. 이 회의는 언어 센터 협회인 “Asociación de Centros de Idiomas” (SEA), Bariloche에서 관광 증진을 위한 합동 기관인 “Ente Mixto de Promoción Turística de Bariloche” (EMPROTUR), 관광부 MinTur)와 합동으로, 관광 진흥 국립 기관인 “Instituto Nacional de Promoción Turística (INPROTUR)”, Córdoba 관광사인 “Agencia Córdoba Turismo” 등이 다른 기관과 합동으로 조직되었습니다. 본 프로그램에는 관광 제품 및 목적지로 언어 관광 분석이 포함되고, 지역 통합의 과정으로 스페인어 교육, 부의 분배에 대한 요인으로 언어 및 관광의 중요성 등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또한, 이런 토론에는 제품의 개발 및 증진을 위한 공공-사적 전략, 가치 사슬에서 전략적 협력자로써 관광 운영자의 참여 등이 다뤄졌습니다.
한편, 국제 수요, 고객 시장, 교육의 품질과 경쟁력, 우리 앞에 놓인 과제 등에 대한 분석도 있었습니다. 회의는 운영자, 여행사, 호텔, 관광 학생 및 전문가, 언어 교습에 관련된 교사, 상공회의소의 관리, 제품 개발에 관계된 기관 등을 목표로 했습니다.
“이 회의는 기획자들이 연방적인 관점으로 제품의 지속성을 도모하기 위해 계속 노력하기를 원하고, 국가의 더 많은 지역에서 제공 개발을 가능케 하기 원하기 때문에 ‘언어 관광 개발의 목적지에 대한 도전’이라는 슬로건을 표방하고 있습니다. 필요한 조건과 명소를 갖추고 이렇게 할 인적 자원을 갖춘 도시가 많고, Bariloche가 이런 새로운 사업의 인큐베이터가 될 것이라고 확신하기 때문에, 이것은 우리가 극복할 수 있는 도전입니다.”라고 Marcelo García씨가 강조합니다. 또한, García 씨는 관광의 이런 분야에서 성장의 기회가 많습니다. “미국은 스페인어 구사 국가 중에 가장 크고, 세계 6대 경제 대국인 브라질 등은 주민들과 피할 수 없는 통합을 계속하고 대서양과 스페인어 사이를 항해하는” 세기라고 García 씨는 강조합니다. 구성 기관에는 부에노스아이레스(Buenos Aires) 시의 관광 기관인 “Ente Turismo de la Ciudad de Buenos Aires”, Municipality of Valparaíso, 스페인어 외국어 학교 협회의 라틴 아메리카 연합인 “Federación Latinoamericana de Asociaciones de Español como Lengua Extranjera (FLAELE)”, 아르헨티나 교육 및 언어 관광청인 “Cámara Argentina de Turismo Educativo e Idiomático (CATEI) 등이 있습니다.